인터뷰 발렸구나 ㅠ_ㅠ

으하하..

방금 P사와의 phone interview가 끝났다.
짧게 본론부터 말하자면, 발렸다 ㅠㅠ..

변명이라고 하기엔 뭐하지만.. 사실 이번 인터뷰를 크게 기대한것도 아니었고 준비도 많이 안했지만..
거의 computer security쪽으로 준비를 해놓고 있었다.
(예전에 쓴 풀이법들, 참여했던 경기들, 재미있었던 문제들..)

자기들 소프트웨어가 백엔드부터 프론엔드까지 죄다 java로 되어있으니 oop문제 몇개만 묻겠다고 한다.
그닥 걱정 안했다 ㅡ.ㅡ… (충분히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다..)

“Inheritance가 뭐게?” .. ㅋㅋ 장난이네~
“Polymorphism이 뭐게?” … 뭐하자는거지.. 15-111 복습하나

자 그럼, “두개의 차이점이 뭘까” … ㅡ.ㅡ켁.
어렵지도 않은 질문이었지만, 당황했다. 거기서부터 말려들어가기 시작했다..ㅋㅋㅋ
나름 설명한다고 했는데 내가 들어도 완전 unclear하고 틀리게 설명했다는 생각까지 드는게 아닌가 -_-;;

캐실망을 했는지, 이제 security쪽으로 넘어가서 물어보잔다..
‘기회다!’ 를 외치며 질문을 기다렸다.

근데 이게 왠걸..

“grep,uniq 가 뭔지 아니? BOF가 뭘까? 어떻게 exploit하지?” …. 헐.

진짜 날 ㅂㅅ으로 생각했나보다..ㅋㅋㅋㅋㅋㅋ
아주그냥 “컴퓨터는 어떻게 킬까?” 라고 물어보지 orz..

솔직히 내가 봐도 답변을 thorough 하지 못한건 인정하지만..ㅋㅋ 그렇다고 이렇게 사람을 무시하다니 :(

아.. 근데 진짜 인터뷰 끝나고 한숨 나오더라.
인터뷰를 잘못해서 이쪽으론 연락이 없겠구나 라는 불안감이나 실망감보다,

OOP의 기초 중 기초 상식을 대답하다가 버벅거렸다는 사실이 너무 부끄럽고 한심하다.
인터뷰한사람은 도대체 뭐라고 생각했을까. 개또라이로 봤을게 뻔하다 ㅠㅠ

아아.. 앞으로 잡힌 인터뷰는 준비 좀 확실히 해놔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에 너무 헤이해졌어..ㅠㅠ

You may also like...

6 Responses

  1. ugo says:

    나 imo 탈락 우왕ㅋ굳ㅋ 님은 꼭 좋은 소식 있길 바래여…. EOC 끝나고 술/밥이나 먹을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